티스토리 뷰

반응형

예약해 놓은 한옥으로 가기 위해 맛있는 회를 포장하러 고고~!!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기대 반 설레임 반으로 도착한 숙소에서 보이는 바다~!

멋있었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주차장도 가깝고요

바다도 가까웠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깔끔한 주방의 상태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포장해 온 회와 

 

 

 

 

 

 

여행 와서도 온라인 수업을 들어야 했던 큰 따님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온라인 수업 인샷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인형을 안고 바다를 자랑하는 정빈 양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둘 다 신이 났습니다~

엄마도 덩달아 씐나 씐나~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처음 맛보는 특산품 "대게빵"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색다르고 맛있었습니다~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또 시작한 모래놀이

예쁜이들이 좋아하는 모래놀이는 엄마도 좋습니다 ^^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우리가 묵은 한옥 독채를 뒤로하고 모래놀이를 즐기신 두 공주님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코로나 시기에는 참 뭔가 답답해 보입니다.

선글라스에 마스크는 필수!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우산 쓴 듯 연출도 잘하는 정빈 양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부두가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곳에서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유 있는 끌림~ ㅋㅋㅋ

 

 

 

 

 

 

커피도 마시고~ 예쁜이들과의 즐거운 여행도 끝나갑니다~!

 

반응형
댓글
댓글쓰기 폼